조림/숲가꾸기

조림이란?

나무를 심거나 씨를 뿌려 인위적으로 숲을 조성하는 것을 말한다.
또한 기존의 숲을 손질하거나 황폐해진 산림을 복구하는 것도 조림사업에 포함된다.

숲가꾸기란?

인공조림지나 천연림에 대해 가지치기, 어린나무가꾸기, 솎아베기, 천연림보육 등의 작업을 통해 숲의 건강성을 증진시키는 일을 말한다.

숲을 가꾸는 과정

나무심기→풀베기→어린나무 가꾸기→가지치기→솎아베기→벌채

숲가꾸기 효과

산림의 생태적 건강성이 향상됩니다.
숲가꾸기사업은 숲의 바닥에 도달하는 햇빛의 양을 증가시켜 키 작은 나무와 풀 등 다양한 식물이 살 수 있는 여건을 만듭니다. 숲가꾸기를 통해 산림이 울창해 지면 꿩, 노루 등 야생동물의 서식환경이 개선되어 개체수가 늘어나고 더 풍요로운 숲이 됩니다.
산림의 경제적 가치가 증진됩니다.
숲을 가꾸어주지 않을 경우 나무들 간 가지뻗음 경쟁이 치열해져 직경생장은 거의 못하게 됩니다. 숲가꾸기를 하면 나무의 직경 생장이 3배 이상 증가하고 옹이가 없는 고급 목재를 생산할 수 있습니다.
잘 가꾸어진 숲은 이산화탄소 흡수능력이 향상됩니다.
숲을 가꾸면 가꾸지 않을 때보다 이산화탄소 흡수능력이 약20% 증가합니다. 우리나라 산림 1㏊는 평균적으로 매년 5톤의 산소를 생산하고, 7톤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합니다. 이는 자동차 1대가 연간 배출하는 이산화탄소의 양과 비슷합니다.
수원함양·맑은 물 공급기능이 향상됩니다.
잘 가꾸어진 숲은 수원함양(녹색댐) 기능이 20~30% 증진되고, 홍수조절·갈수완화·수질정화 기능이 향상됩니다.
산사태 등 수해를 예방합니다.
숲가꾸기를 하면 나무의 직경생장은 물론 뿌리발달도 촉진됩니다. 땅속으로 깊이 뻗은 뿌리는 토양을 지탱하는 말뚝효과와 그물효과를 발휘해 흙이 쓸려내려가는 현상을 방지합니다.
숲가꾸기 과정에서 발생되는 산물은 자원으로 재활용됩니다.
숲가꾸기로 베어지는 나무는 산업용재, 축산농가 톱밥, 저소득계층에 대한 사랑의 땔감 지원 등 소중한 자원으로 재활용됩니다.

담당자
환경산림과 산림조성담당 ( ☎ 033-340-2402 )
최종수정일
2016-03-30 13:51:18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