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운전과 위험한운전

차 사이 거리를 안전하게 잡는 방법

  • 정지중의 차를 추돌 하는 경우는 졸음운전이라든가, 한눈팔이 운전, 그리고 어둠 때문에 잘 보이지 않는 경우, 폭우로 차의 유리창이 흐려져서 앞을 볼 수 없는 경우 등이며, 그 어느 경우나 추돌한 운전자의 "인지" 때문에 발생하는 사고이다. 그러나 앞차의 감속, 정지에 의한 추돌 사고는 앞차가 보이지 않아서 추돌한 것이 아니라, "설마 앞차의 급감속이나 급정지는 않을 것이다"하는 생각 때문에 발생하는 것이므로 이때에는 "인지"의 잘못보다는 "판단"의 잘못이 원인이 된다. 그럼으로 이 같은 추돌 사고의 방지를 위해서 차 사이거리를 항상 충분히 유지하여야 할 것은 물론이고 앞차는 급감속이나 급정지를 하지 않도록 하여야 한다.
  • 차 사이거리는 좁게 잡고 주행하는 것이 유익한가, 아니면 길게 잡고 주행하는 것 유익한가, 일반적으로 차 사이거리는 일반도로의 경우 속도계에 표시 된 수치에서 15를 뺀 수치의 m정도로 유지하는 것이 가장 적절하다고 한다.
  • 앞차의 뒤를 따라갈 때,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한 것은 앞차가 급감속, 급정지를 하더라도 추돌 등의 사고를 피할 수 있는 필요한 거리를 확보하고 운전하는 것이다. 안전한 차 사이거리는 속도에 따른 제동거리에서 산출되는 것이나, 화물을 실은 상태, 그리고 앞차가 제동하는 것을 알고 브레이크를 조작하는 걸리는 시간 등과 깊은 관계가 있다.
  • 또 차 사이거리 유지에 있어서 특히 중요한 것은 충분한 차 사이거리를 잡고 주행하고 있다 하더라도 앞차에서 한순간이라도 시선을 떼지 말고 계속 주시하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끼여들기를 안전하게 하는 방법

  • 운전을 하다 보면 차선의 변경 등 끼여들기를 하지 않을 수 없는 경우가 많다. 끼여들기를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 교통상의 원칙이기는 하나, 특히 시가지 도시로 등 현재의 교통실정으로서는 끼여들기를 하지 않으면 교차로 등에서 우 좌회전이나 직진을 할 수 없는 경우가 많이 발생하게 된다. 따라서 실제 교통현장에서는 끼여들기를 시켜주는 것도 필요하게 되고, 끼여들기를 하려는 차에게 끼여들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주행하는데 있어서 득이 될 때도 있다.
  • 끼여들기를 할 때 특히 주의할 것은 상대방 주행하는 차로의 흐름속도보다는 자기 차의 속도를 약간 낮추는 일이다. 이때에도 끼여들기를 하겠다는 신호를 한 뒤 그대로 정지해서 상대방 차가 끼여들 공간을 만들어 줄 때까지 기다리지 말고 적절히 대처한다.

끼여들기를 안전하게 시키는 방법

  • 끼여들기를 안전하게 할 수 있도록 양보하고 도와주는 것이 운전자의 도리이다. 끼여들기이든 앞지르기이든 부득이 어찌할 수 없는 상황 아래서 시켜주어서는, 기껏 양보를 하고도 양쪽 모두 기분이 나빠지고 감정적인 운전을 하게 되기 쉽다. 그러므로 끼여들기는 상대방이 요구하면 착수하기 전에 스스로 상대방 운전자의 의도를 미리 알아차려서 끼어둘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사고를 예방하고 안전운전을 할 수 있는 길이다.
  • 끼여들기는 자기가 손해보지 않는 운전을 하기 위해서도 시켜주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운전하여야 한다. 끼여들기를 하려는 차가 있을 때에 마지못해 억지로 시켜주는 경우와 재빨리 유도하여 곧 끼여들게 해 주는 경우와는 운전의 여유를 갖는 면으로나 기분 상으로도 큰 차이가 있다.

앞지르기를 안전하게 시키는 방법

  • 교통의 흐름을 따라서 주행하는 가운데 뒤로부터 차 사이거리를 바짝 좁히고 따라오다가 틈만 있으면 앞지르기를 하려고 우왕좌왕 하는 차를 만나게 되는 경우가 많다. 이 때에 앞지르기를 당하게 되는 차의 운전자는 상대방 차가 앞질러 가면 손해라는 생각으로 앞지르기를 당하지 않으려고 앞차와의 차 사이거리를 좁히거나, 중앙선 가까이 다가서 진행하는 일이 많이 눈에 뛴다.
  • 또 진로를 뒤차에 뺏기지 않으려고 뒤차의 진행을 방해할 것이 아니라, 될 수 있는 대로 재빨리 기회를 보아자기 차의 진로를 약간 우측으로 양보해 주면 뒤차는 고맙게 생각하여 경쾌한 기분으로 앞질러 나가게 된다. 이와 같이 앞지르기를 쉽게 시켜주는 것이 사고를 방지하고 서로 협조의식을 가지고 진행할 수 있는 방법이다.
  • 앞지르기를 여러 번 하여도 시간의 단축이 많이 되지 않는다는 것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담당자
안전건설과 안전총괄담당 ( ☎ 033-340-2494 )
최종수정일
2016-03-17 10:25:03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