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 및 성매매 감염병

에이즈 관리

에이즈(AIDS)란?

우리가 흔히 말하는 AIDS는 질병 그 자체를 의미하는 말이 아니다.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에 감염되면 면역세포는 서서히 파괴되어 면역체계가 손상되고, 손상정도가 일정수준을 넘게 되면, 건강한 사람에게는 잘 나타나지 않는 바이러스, 세균, 곰팡이, 원충 또는 기생충에 의한 감염증과 피부암등 여러 가지 증상들이 나타나는데, 이 증상들을 총칭하여 AIDS라고 부른다.

감염경로

에이즈는 공기나 물에 의해서 옮겨지지 않을뿐 아니라 악수, 포옹, 입맞춤, 술잔 돌리기 등 일상생활에서는 감염되지 않는다. 에이즈에 감염된 사람(이성 또는 동성)과의 성접촉을 했을 때, HIV에 감염된 혈액을 수혈했을 때, 감염된 사람과 주사바늘을 공동으로 사용 시 감염되며 임산부가 이미 감염된 경우 신생아에게 전파가 된다.

에이즈를 예방하는 몇가지 방법

  • 배우자 외 여러 사람과의 성교를 삼가야 한다. (동성연애시 항문성교 삼가)
  • 부득이 성관계를 가질 경우 처음부터 끝까지 콘돔을 착용해야 한다. (콘돔으로 예방할 수는 있으나 콘돔 피임 실패율이 14%인 만큼 과신은 금물!)
  • 오염된 주사 바늘을 통해 전파될 수 있으므로 주사바늘을 공동으로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 사용시 상처를 낼 수 있는 물품들 (면도기, 칫솔, 손톱깍이, 귀걸이 등)은 공동사용 하지 말아야 한다.
  • 침을 맞거나 문신을 하거나 귓볼을 뚤을때는 반드시 멸균된 기구를 사용해야 한다.

에이즈의 감염여부는 어떻게 알수 있나?

에이즈의 감염여부는 성교 즉시 알수 있는 것이 아니고 감염이 우려되는 행동을 한후 3개월 뒤에 검사를 하여야 알 수 있다. 에이즈 항체가 형성되는데는 보통 6~14주 정도가 소요되므로 이때에는 검사를 해도 감염여부를 판단할 수 없다. 그러나 기간중에도 에이즈바이러스를 전파할 수는 있으므로 주의하여야 한다.

검사를 받아 보려면?

전국 보건소나 대학병원 등 전문진료기관을 방문하여 검사를 받아보도록 하여야 한다. (보건소는 무료검진) 검사는 개인의 신상보호를 위해 익명으로 검사가 가능하며 검사결과는 절대 비밀이 보장된다.

검사결과 에이즈에 감염된 경우

취업 등 직장생활이나 일상생활에는 아무런 제한을 받지 않는다. 다만 성병 검진을 받아야하는 직업에는 종사할 수 없으며, 개인의 건강관리를 위하여 6개월에 1회 면역기능검사를 실시하여 건강상태를 체크하고 면역기능이 저하된 경우 정부에서 발병억제제를 무료로 투약해 주고 있다.

성매개 감염병

성매개 감염병

성매개감염병은 성접촉에 의해 감염되는 접촉성 질환으로 발생 예방과 감염자에 대한 조기발견과 치료를 통해 개인의 건강은 물론 타인에게 전염되지 않도록 하고, 정기검진 대상자에 대한 등록관리, 성매개감염병 무료검진 및 치료 등을 실시하고 있다.

건강진단 대상자 검진

위생분야종사등의 건강진단규칙 제3조에 의거 성매개감염병 및 후천성면역결핍증에 관한 건강진단을 받아야 하는 직업에 종사하는 사람은 아래와 같이 정기적으로 건강진단을 실시하여야 한다.

성매개감염병 및 후천성면역결핍증 건강진단대상자에 대한 건강진단 항목 및 횟수

성매개감염병 및 후천성면역결핍증 건강진단대상자에 대한 건강진단 항목 및 횟수
성매개감염병 및 후천성면역결핍증 건강진단 대상자 건강진단 항목 및 횟수
매독검사 HIV 검사 그밖의 성매개감염병 검사
「청소년보호법시행령」제3조제4항제1호에 따른 영업소의 여성종업원 1회/6월 1회/6월 1회/6월
「식품위생법시행령」제22조제1항에 따른 유흥접객원 1회/3월 1회/6월 1회/3월
「안마사에 관한 규칙」제6조에 따른 안마시술소의 여성종업원 1회/3월 1회/6월 1회/3월
특별자치도지사·시장·군수·구청장이 불특정 다수를 대상 으로 성매개감염병 및 후천성면역결핍증을 감염시킬 우려가 있는 행위를 한다고 인정하는 영업장에 종사하는 사람 1회/3월 1회/6월 1회/3월

성매개감염병 무료검진 및 치료

  • 대상 : 희망하는 주민
  • 준비물 : 주민등록증, 건강보험증
  • 검사결과 : 3일정도 소요되며 검진결과는 전화상담 또는 직접 방문
  • 치료 : 이상 소견자는 무료 투약 (단, 매독은 병원 치료)

매독

매독 원인균 감염에 의한 성기 및 전신성 질환으로 감염 후 2~10주내에 감염부위에 구진과 경성하감이라는 궤양을 일으킨다. 매독은 크게 선천성 매독과 후천성 매독으로 분류되며 후천성 매독은 감염 단계별로 다양한 임상 증세를 나타낸다.

  • 1기 매독은 10~90일의 잠복기가 지난 후 균체가 침입한 부위에서 발진과 궤양이 발생하며 2~6주 후에 자연 소멸된다.
  • 2기 매독은 감염 후 6주~6개월 후에 발생하며, 열, 두통, 권태감, 피부병변, 림프절 증대 등의 증상을 일으킨다.
  • 3기 매독은 감염 후 10~20년이 지난 후 피부, 뼈, 간 등에 과립성 병변을 나타내며, 3기 매독의 주 증세는 신경매독으로 중추신경을 퇴화시킨다.

임질

성 접촉에 의해 감염되어 요도염, 자궁경부염, 난관염 등의 증세를 나타낸다. 여성에게서는 불현성 감염이 많다.

클라미디아증

최근 세계적으로 발생률이 가장 높은 성병으로 남성에게는 비임균성 요도염, 여성에게서는 자궁경부염의 형태로 나타난다. 자각증세가 없는 불현성 감염의 경우가 50%를 넘어 진단을 위한 검사가 반드시 필요하다. 또한 발견되면 치료가 가능하나 방치할 경우 골반염, 불임 등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다.

문의 : 보건소 예방의약담당(340-5632)

담당자
보건소 예방의약담당 ( ☎ 033-340-5632 )
최종수정일
2016-04-16 14:20:10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평가: